방명록

사랑의 춤을 추면서

사람사는 세상 | 2016년06월15일

사람내음이 그립다. 진정한 사람 내음이
솔잎 사이로 바람 타고온 풀내음이 그립다.
초원에서 꽃잎 사이에서 다가 오는 꽃향기가 그립다.
흙을 밟으면 땅에서 솟아 오르는 흙내음이 그립다.

항목: 1 - 1 / 1

새로운 코멘트